사용자 삽입 이미지


부산의 부경대학교입니다. 요즘 대학생들이 궁금했습니다. 내가 다닐 때(88학번)와 무엇이 다를까? 학교를 돌아다니면서 눈에 띄는 건 무조건 사진기를 들이대보았습니다.

가장 눈에 띄는 게 등록금인상 반대 현수막이더군요. 이런 현수막들이 교정 곳곳에 걸려 있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학생들이 당차죠. 인상반대가 아니라 인하고지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학생들이 원하는 게 더 중요한 거 아닐까요. 학교를 아름답게하는 연못과 분수도 좋지만 그보다 먼저 학생들 교통과 먹거리 개선하는 게 더 중요하겠죠.
 
사용자 삽입 이미지

1월 24일 등록금인상반대 시위가 있었던 모양입니다. 총장님 만나셨습니까?


사용자 삽입 이미지

총학만이 아니라 각 과별로도 현수막을 붙였습니다. 사진이 흐릿해 무슨 과인지 잘 읽을 순 없군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여기도 과이름 적힌 부분이 접혔네요. 웃기죠. "아부지봉급 3%↑ 우리등록금 30%↑"

뒷 말이 더 웃깁니다. "말이가 똥이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여긴 유아교육학과입니다. 재치있죠.


사용자 삽입 이미지

"30%가 누구 개이름이가" 이 말이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게 제일 웃기더군요. 요즘 인기를 얻고 있는 빵상녀를 패러디한 현수막입니다.

"띠리리띠똥 까라까라 싸아싸리 똥뽕! "
"어리석은 학교여! 등록금 30%인상 니뿡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당신네 자식들 등록금도 30% 올립니까?"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피를 담은 것 같은 주머니가 현수막 주변에 걸려 있더군요. 부경대학생 여러분 이게 무슨 의미죠?


드라마 홍길동은 88만원 세대 이야기



사용자 삽입 이미지

총학앞에 가봤습니다. 새로운 현수막을 제작하는 중이더군요. 또 재밌는 내용 기대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총학생회 대자보입니다. 곳곳에 붙어 있더군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바로 이겁니다. 학생들이 학교건물 가압류한 거. 이거 보고 한바탕 크게 웃었습니다.


식코를 봤습니다.(죄송합니다. 너무 보고 싶어서. 영화 나오면 꼭 볼겁니다.)

무어감독이 프랑스와 미국을 비교하며 탄식을 합니다. 프랑스인들은 무상의료 무상교육을 받는데 왜 미국인들은 손가락 붙이는데 드는 6만달러가 아까워 수술을 포기할까.  그러면서 영화는  프랑스인들의 길거리 시위를 보여줍니다. 무어가 말합니다. 그들은 저항을 했고 우리는 저항을 하지 않았다. 프랑스정부는 국민을 두려워 하고 미국정부는 국민을 우습게 안다. 바로 그 차이라고 합니다.

정부를 걱정하는 국민들이 많은 나라는 행복할까요? 절대 그렇지 않습니다. 국민이 정부를 걱정하는 나라일 수록 고통스런 삶을 살 가능성이 높습니다.

아무리 우리가 선량을 뽑아도 권력은 고이고 유착하게 됩니다. 시스템은 일부의 이익을 보장하는 방향으로 고착화 되고 그들은 국민에게 적절한 방어 논리를 펼칩니다. 지지자들을 동원해서 힘을 과시합니다.

등록금 안내면 어떡하냐고요? 무상의료하면 재정이 있나고요? 그건 국민이 할 걱정이 아닙니다. 국민이 원하면 그에 맞는 효율적 시스템을 그들이 고안해 내야 하는 겁니다. 그게 바로 정부입니다.

지금 이대로밖에 방법이 없다고 한다면 정부는 놀고 처먹는다고 라고 밖에 말할 수 없습니다.

정부를 고민하게 만든 프랑스 민중이 누리는 걸 보십시오. 정부의 고민을 싸매고 앉아 궁상 떠는 미국민들보다 더 오래살고 더 행복합니다.

우리는 궁상 떠는 국민입니까? 정부를 고민하게 하는 국민입니까?
Posted by 커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사립대생 2008.02.23 09:3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꼴깝들 떨고있네... 당연히 더 팍팍 올려야 된다...! 국립이란 이유로 등록금 싸다??

    지랄들 한다... 못해도 사립이랑 같은 수준까지 당장 팍팍 올려야 하는거다.

    국민 누구나가 다 교육세 내고 있는건데... 왜 대학생이라도 국립대 애들만 그 교육세 혜택 받아야 하는거냐?? 이런 역차별이 어디있냐???

    당연히 국립대도 사립대만큼 등록금 올라야 하는거고.. 그래서 남는 재원으론 고삐리들 공교육시장에 투자하는게 맞는거다!!! 국립대 댕기는 애들아.... 이제야 등골 휜다고 오도방정 떨고있냐??? 몬난것들!!

    • 호거야 2008.02.23 09:39  댓글주소  수정/삭제

      말이 좀 과격하지만 맞는 말씀 하시네요..

    • 국립? 2008.02.23 12:08  댓글주소  수정/삭제

      제가 아는 분 중엔 서울명문대에 충분히 갈 성적인데도 불구하고, 어려운 집안사정으로 지방국립대를 갔습니다. 님말대로 누구나 다 세금을 납부하겠지만 모두의 소득은 똑같지 않습니다. 그런 점도 생각해 봤으면 합니다.

    • ㅉㅉㅉ 2008.02.23 13:28  댓글주소  수정/삭제

      헐....병신아

      국립대가 사립대 수준으로 올라야 되는게 아니고

      사립대가 국립대 수준으로 낮아져야 되는거다

      알겠니? ㅉㅉㅉ

      국가가 고등교육을 지원할 마음이 있다면

      사립대 국립대 가리지 않고 등록금을 훨씬 더 낮춰야

      되는거다

    • 저도 98학번.. 2008.02.23 13:38  댓글주소  수정/삭제

      이런 생각을 내신다는것 자체가
      나 돈만 남는 집에 꼴통이다.. 라는것 같군요..
      다시 읽어도 한심합니다.

      국립학교는 정부에서 교육의 평등과, 형편이 어려운 재원을 육성하기 위해서 설립한게 아닌가요

      -_-;; 그리고 사립이 쓸데없이 많이 비싼겁니다.

    • Narin 2008.02.23 15:49  댓글주소  수정/삭제

      누가 사립대로 가라더나;;;
      국립대 설립 취지가 형평성인데..
      무개념들은 정부가 나서서
      인터넷을 끊어버려야한다...;;

  3. 리즈 2008.02.23 11:4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한대공대 450나왔습니다
    내년엔 연1000만원 부워야 졸업할 수 있겠네요.

  4. 아지 2008.02.23 13:1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근데 부경대가 공립이신가요? 죄송 지방대이신거 같은데.
    잘 못들어봐서 몰라서요... 어디 지역 대학이신지...

    • Narin 2008.02.23 15:51  댓글주소  수정/삭제

      부산에 있습니다^^
      나름 종합대학으론
      부산에선 두번째로 쳐주는데...
      역시 지방대의 설움ㅠㅠ

  5. 저도 98학번.. 2008.02.23 13:3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연히 지나가다가 글을 읽었네요.
    부경대는 국/립 입니다 ^^;; 부산에있구요, 그러고 보니 부산에 국립대학이 많군요..
    국립고등학교도한군데 있고(해운대기계고등학교)

    위에 사립대와 같은 수준으로 올려야 한다고 하셨는데
    국립학교의 설립목적은 국가가 운영하여서 교육의 기회를 균등하게 하고자 한게 아닐지요

    저 같은 경우도 많은 동생들이 있어서 국립이 아니면 대학 꿈을 못꾸었기에 부경대에 지원했었습니다.
    당시 서울 모 대학교에 합격증을 들고 어머니가 울고계시더군요.. 미안하다고..

    그렇기에 등록금이 사립대수준으로 올라가는것..
    그리고 30%나 올라가는 것을 보니.. 갑갑합니다.

  6. 저도 98학번.. 2008.02.23 13:3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리고 사립대 다니신다는분..
    본인이 선택해서 가신 대학이 아니신가요? 당연히 학비도 아시고 가셨을꺼구요,
    내가 선택한 상품(풋.. 요즘은 .. 대학교도.. 학교가 아닌 학원으로 보여서..)이 비싸다고
    다른 상품도 비싸져야 한다는 논리는 어디서 나왔는지.. -_-;;

    학비의 메리트를 안고 자기 능력이나 성적보다 낮게 지원하는 학생도 있고,
    원하는 과가 없음에도지원하는 학생이 있습니다.

    98학년도 당시.. 80만원 가량의 학비를 내고 부경대에 입학했습니다.
    서울 모 사립대학교 입학금 포함 등록금이 150만원 정도 청구되었던걸로 기억하네요

  7. Uncle tom 2008.02.23 13:5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건 솔직히 빚쟁이 테크다 아버지는 봉급에 시달리고
    어머니는 가정 꾸리느라 시달리고
    나는 대학 등록금에 시달리고
    등록금을 내기 빡세서 대출금 받아서 내면 그때부터 또 빚쟁이되고
    도대체 이 나라는 국민들을 상대로 사채업을 하는건가?

  8. 부경대 합격했다 안간사람 2008.02.23 14:4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 이번에 이 학교 합격통지서 받고 한번 미리 가봤는데(결국 등록은 안했지만) 30%인상이다 말이 많더군요. 그때 본 현수막이랑 같네요. 그리고 며칠뒤에 등록금 고지서에 250만원 나오더군요.(공대임) 실제론 8.8%인상된거라고....저 현수막은 30%인상된다는 소문돌때 만든게 아닌가함....

    • 혜리 2008.02.23 15:4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대학들이 그렇죠~ 일단 뻥튀기 하고 자기들이 한발 물러난다는 식으로 7~8%인상... 학생들은 그래도 이만큼 덜올랐으니 다행이다 라고 생각하게끔 만드는거죠... 그런 머리 쓸시간에 돈 아낄 생각이나 하지... 대학이란게 참...

  9. 권보경 2008.02.23 14:5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 보았습니다.. *^^*

  10. 유혜진 2008.02.23 17:0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싸이로 퍼갑니다.블로그 주소 따가서 써놨습니다.

  11. 국립대생 2008.02.23 17:0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립대생이라고 쓰신글 보니 참 말이 안나오네요
    배부른소리하고 자빠져있구만요
    누군 사립대 가기 싫어서 안간줄 아십니까?
    서울에 있는 사립대.그것도 내가 가고싶은과에 붙었지만
    가지 못하고 국립대 갈수밖에 없었습니다.
    그래도 등록금 낼때매다 부모님 보기 괜히 미안해지는 그런맘을 압니까??

  12. 전문대생 2008.02.23 17:0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번에 졸업 했지만.
    입학당시 등록금 326만원 이었죠.
    예체능 쪽이라 좀..비싼것도 있지만 서도.
    집이 그닥 잘사는 편이 아닌 저는.
    ㅠ_- 힘들었습니다. 전문대니 망정이지 저 어마어마한 돈을
    4년동안 내려면.............. 그냥 그돈을 저축할거 같아요..

  13. ㅇㅇ 2008.02.23 17:2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동의합니다. 정부를 고민하게 해야지. 왜 국민이 고민을 한답니까.....

  14. 부경대 석사 2008.02.23 17:4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마지막 맨트가 맘에 와닫는군요.. 저항한 자만이 쟁취하는거죠.. 하지만 석사생들은 총학같은 단체가 없거든요.. 석사 특성상 그런 단체를 만들수가 없어서요... 이번 등록금은 지난번보다 20만원 올랐더라구요..ㅡㅡ;; 장작 240여만원.... ㅡㅡ;; 막막 올라요..

  15. 울대생 2008.02.23 19:5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희학교 총학도 보고 반성하란 의미로
    저희학교 홈페이지로 쫌 퍼갈께요

  16. kz 2008.02.23 21:2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98학번이라는 분의 말을 보니 10년 사이에 등록금이 3배로 뛰었다는 말이 되는군요 ..

    이런 미친 등록금 ;;;

    덧. 국립대 못지 않게 사립대도 연간 10%가량씩 계속 인상되고 있습니다. 그리고 등록금은

    엄청올리면서 장학금은 쥐꼬리 만큼 준다는 사실 -_-+++

  17. 지나가다가 2008.02.24 13:1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 부경대 교직원인데요...
    중요한 건 아니지만 혹시 오해할까봐...
    교직원 자녀라고 등록금 할인해주는건 없어요... 전혀...
    국립대는 다 그럴걸요.

    • 커서 2008.02.24 18: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교수님 자녀들 할인은 어느 학교나 있는 걸로 알고 그래서 적었던 거였습니다. 지적 감사드립니다.

      수정하겠습니다.

  18. 2008.02.24 15:0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19. 2008.02.24 17:2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20. 국립 학부모 2008.02.24 21:2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학부모입니다. 부모 입장에서는 자식이 하고자 하는대로 밀어주고 싶죠. 사립이던 국립이던 열공하셔서 본전 뽑으세요. 그게 효도랍니다.

  21. 졸업하고 싶은 건축과학생 2008.02.28 20:0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충남대(국립) 건축학과인데요 270만원 조금안되게 나왔네요ㅠㅠ저는 5년제인데ㅠㅠ정말 할말이 없어지네요ㅠㅠ
    처음 입학할때보다 거의 100만원정도 인상됐네요??ㅠㅠ